존 하이튼 미군 합참차장 지명자가 30일 상원 군사위 인준청문회에서 증언했다.
존 하이튼 미군 합참차장.

북한이 미국과 이웃 나라를 위협할 수 있는 ‘적은 수’의 핵무기를 개발했다고 미국 합동참모본부 차장이 말했습니다. 미국 본토 방어는 미사일 방어 능력이 아니라 전략적 억지력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존 하이튼 미 합동참모본부 차장은 17일, 북한이 ‘적은 수’의 핵무기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하이튼 합참차장] “North Korea has developed a small number, the specifics are classified and many ways hard to understand, but a small number is a confident characterization of nuclear capabilities that can threaten their neighbors or the United States.”

하이튼 합참차장은 이날 미 국방대학교 주관으로 열린 미국 핵 억지력 관련 토론회에서, 최대 수천 기의 핵무기를 개발한 러시아와 핵 역량을 날로 발전시키고 있는 중국을 언급한 데 이어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세부 사항은 기밀이고 여러 면에서 알기 힘들다며, 하지만 적은 수라는 표현은 이웃 나라나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북한 핵 역량에 대한 자신 있는 묘사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이튼 합참차장은 미국이 이같은 위협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를 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하이튼 합참차장] “We have to be able to defend ourselves against that. As we talk about defending ourselves, it's important that we realized that defense begins not with the missile defense capabilities, which I'm very confident can defend ourselves against the North Korean threat. But that's not where the defense of the homeland begins. The defense of the homeland begins with our strategic deterrent.”

특히 본토 방어가 미사일 방어 역량에서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이튼 차장은 미사일 방어 역량으로 북한의 위협에 맞서 스스로를 방어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본토 방어가 시작되는 곳은 그곳이 아니라 전략적 억지력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이튼 차장은 미국의 전략적 억지력으로 미니트맨-Ⅲ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B-2를 대체할 B-21 차세대 전략폭격기, 콜롬비아급 전략 핵 잠수함 등을 꼽았습니다. 

또 곧 선보이게 될 공대지 장거리 원격 순항미사일(LRSO)을 언급하며, 미국의 핵 억지력을 강화할 차세대 핵 억지력 가운데 하나라고 소개했습니다.

하이튼 차장은 이같은 핵 전략자산들이 항상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