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미-한 동맹 등 인도태평양 역내 전통적인 양자관계로는 중국의 위협에 충분히 대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이 거론한 역내 4개 나라를 중심으로 한 다자안보체제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16일 미국은 그 어떤 경쟁국도 견줄 수 없는 비대칭적이고 전략적인 이점을 갖고 있다며, 그것은 견고한 동맹관계라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국방.안보 전문 싱크탱크인 랜드연구소 주최로 열린 강연에서 중국이 잠재적 갈등을 야기하는 셈법을 고민할 경우 미국뿐 아니라 동맹국과 파트너들도 모두 맞서 싸워야 한다는 점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When China has to think about a potential conflict with the United States, it  just can't think about the United States. It has to think about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nd Australia, Korea, Singapore and whoever else. And I am not even speaking about our European partners, many of whom have a presence in this theater, as well.

에스퍼 장관 “견고한 동맹관계, 미국의 비대칭적 이점”  

“양자관계 탈피하고 나토와 같은 집단안보체제로 진화해야”  

에스퍼 장관은 미국과 협력해 중국에 맞서 싸울 나라는 일본과 호주, 한국, 싱가포르뿐 아니라 상당수 유럽 파트너들도 해당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들 나라들과의 관계 강화를 통해 중국의 위협에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또 인도태평양 국가들과의 관계가 지나치게 미국과의 일대일 관계에만 집중돼 왔다며, 이런 전통적 관계에서 벗어나 다자관계로 나아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호주와 일본, 한국 등과의 양자관계를 차례로 언급하며, 이들과 지금까지 좋은 관계를 맺어왔지만 이제부터는 더 많은 일을 시작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I think the more we can move away from bilateral relationships to multilateral relationships. So there's too much one on one. Too much US-Australia, too much… I shouldn't say too much, but we're very good when it comes to the bilateral US-Japan US-Korea US-Australia, etc. We need to start doing more” 

에스퍼 장관은 미국을 포함해 호주, 일본, 인도 등 핵심 4개 축(쿼드)을 중심으로 한 집단안보체제 창설 추진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훌륭한 기준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올 여름 열린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로 이뤄진 정보공유 동맹인 이른바 `다섯개의 눈’(Five eyes) 협의를 언급하며, 다층적 시각은 역내 전역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으며 향후 그런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인도태평양은 최우선 전역…중국이 러시아보다 더 위협적”

“5G, 초정밀 전자제품의 탈중국화, 미군 준비태세와 직결”

에스퍼 장관은 이날 인도태평양을 언급하면서 두 차례나 미국의 최우선 전역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미국은 현재 중국과 러시아를 최대 경쟁자로 간주하고 있지만 인구규모와 경제의 역동성, 자원 등을 고려할 때 중국을 장기적 관점에서 더 큰 위협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Currently when you look at Russia compared to China China's vast populations, resources, it's the strength of dynamic dynamism of the economy. We see that as a much greater long term challenge” 

러시아의 도전은 미래에도 유럽 전역에 대부분 국한될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은 역내를 넘어 세계적인 패권 확장을 모색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밖에 에스퍼 장관은 경제 부문에서 미국은 차세대 통신망 5G와 초정밀 전자제품 공급망의 탈중국화를 계속 추진하고 있다며, 이 분야들은 중국의 공격에 매우 취약한 요소이며, 따라서 미군의 향후 준비태세 보장 등과도 직결되는 매우 중요한 안보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올해 안에 다영역 작전 기반 합동군 교리 선보일 것” 

“고정밀 타격 능력 확보, 중국 위협 대처에 매우 중요” 

한편 에스퍼 장관은 중국과 러시아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미군은 하늘, 땅, 바다, 우주, 사이버 다섯 개 전장 분야에서  동시에 대처할 수 있는 다영역 작전에 기반한 군대로 변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각 군이 독자적 교리를 개발 중이며 이를 통합할 수 있는 합동군 교리를 올해 안에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또 중국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장거리 고정밀 타격 능력이 앞으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무인 잠수함 개발 등 해군 현대화와 더불어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