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 국무부는 북한인권 결의안의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한 것을 최근 막을 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의 성과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결의안을 통해 북한의 끔찍한 인권 상황을 다뤘다는 겁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최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의 성과 중 하나로 북한인권 결의안을 공동 제안한 것을 꼽았습니다. 

국무부는 이번 이사회가 끝난 24일 발표한 ‘46차 유엔 인권이사회 핵심 결과’라는 제목의 설명 자료에서, 미국이 결의안과 공동성명, 개입을 통해 북한과 러시아, 이란 등 14개 나라의 극심한 인권 상황에 대한 대응을 진전시키는 것을 도왔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북한과 이란의 경우, 이 나라들의 인권 특별보고관의 임기 연장이 포함된 결의안을 공동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8년 유엔 인권이사회를 탈퇴했던 미국은 2년 6개월 만에 복귀해 지난 23일 채택된 북한인권 결의안에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했습니다.

앞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지난달 이번 이사회 고위급 회기 화상 연설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을 지지해 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We encourage the council to support resolutions at this session, addressing issues of concern around the world, including ongoing human rights violations in Syria and North Korea.”

국무부는 그 밖에 미국이 2개의 공동성명을 주도하고, 12개의 주제별 혹은 나라별 공동성명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미국은 자국 내 인권 문제를 스스로 돌아보며, 특히 제도적인 인종 차별을 다루기 위한 ‘인종 차별에 대한 공동성명’을 주도하고 아프리카 회원국 모두를 포함한 156개 나라의 서명을 이끌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노력은 일부 국가들이 자국 내 인권 비판을 내정 간섭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한 대응으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은 또 ‘인권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 방안’과 관련한 성명에도 참여했다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한편 유럽연합도 같은 날 이번 인권이사회 성과를 담은 보도자료를 발표했습니다. 

이 보도자료에서 유럽연합은 17년 동안 유엔 인권이사회가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에 관심을 갖도록 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은 2003년부터 일본과 공동으로 북한인권 결의안 초안을 작성했지만, 2019년부터는 단독으로 작성하고 있습니다.

올해 북한인권 결의안 작성을 주도한 유럽연합을 대표해 정기회의에서 발언한 제네바 주재 포르투칼대표부의 루이 마시에이라 대사는 “북한 내 인권 상황에 대해 계속해서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마시에이라 대사] “We remain deeply concerned by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DPRK, with ongoing systematic, widespread and gross human rights violations, some of which may amount to crimes against humanity.”

마시에이라 대사는 북한 내에서 계속되는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 침해 중 일부는 반인도범죄에 해당된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