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북한 신의주에 대형 김일성, 김정일 부자 초상화가 세워져있다.
지난 4월 중국 단둥에서 바라본 북한 신의주에 대형 김일성, 김정일 부자 초상화가 세워져있다.

북한 장마당의 쌀과 옥수수 가격이 식량 부족이 가장 심해지는 보릿고개 시기에 접어들면서 급등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수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국경 봉쇄와 대북 제재 등으로 식량난이 심화되면서 `고난의 행군' 시기 초기 현상들이 재현되고 있다는 전언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탈북민 출신 농업전문가인 조충희 굿파머스 연구소장은 1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장마당의 식량 가격이 이달 들어 급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소장에 따르면 평성과 평양 지역에서 쌀의 경우 1kg에 5천원, 중국과의 접경 지역인 양강도 혜산이나 자강도 만포는 5천500원까지 올랐습니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4천원선이었는데 단기간에 20% 이상 상승한 겁니다.

북한 주민들의 주식인 옥수수 가격은 상승세가 더 가파릅니다. 지난 4월 1kg에 2천원 선이던 게 이달 초 3천원 선까지 올랐습니다.

북한 장마당 주요 곡물 시세를 게재하는 북한전문 매체들도 이런 상승 추세를 전하고 있습니다.

일본 매체인 ‘아시아 프레스’에 따르면 쌀의 경우 지난달 28일 기준 4천200원에서 이달 8일 4천900원으로, 옥수수는 5월 28일 2천200원에서 이달 8일 2천800원으로 상승했습니다.

한국의 ‘데일리 NK’도 옥수수 가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따른 국경 봉쇄 이후 지속 상승했지만 그래도 2천원 초반대의 가격이 유지됐다가 최근엔 평양에서 3천원까지 급등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조한범 박사는 국제사회 대북 제재와 함께 지난해 수해, 신종 코로나 사태에 따른 북-중 무역 봉쇄가 겹쳐 식량난이 심화된 상황에서 북한 당국이 철저한 통제를 통해 가격 상승을 인위적으로 막았지만 보릿고개 시기에 접어들면서 한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조한범 박사] “실제로 시장가격표와 음성적으로 이뤄진 가격은 차이가 있었던 게 사실이거든요. 그런데 지금 시장가격은 매대에 있는 가격이 주로 첩보로 들어오고 있거든요. 그러니까 실제 단속에 한계가 있을 수 있고요. 두번째는 지금이 보릿고개 시기거든요. 그러니까 식량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계절적 요인 이 두 가지가 원인으로 보여집니다.”

북한농업 전문가인 권태진 인스티튜트 북한동북아연구원장은 쌀값이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옥수수로의 수요가 몰리면서 가격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권 원장은 최근의 옥수수 가격은 보릿고개 시기를 감안하더라도 이례적인 수준이라며 북한 식량 사정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현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권태진 원장] “코로나 발생 이전까지 옥수수 가격이 쌀값의 3분의 1 정도 밖에 안됐거든요. 그러면서 이제 조금씩 조금씩 올라가지고 그래도 지난달 말까지는 쌀값의 절반 수준을 여전히 유지했습니다. 6월 접어들면서 옥수수 가격이 쌀값의 60% 육박했으니까 옥수수 가격이 굉장히 상대적으로 많이 올랐다, 이런 경우는 사실 별로 없었죠.”

식량난에 따른 주민들의 어려움은 1990년대 중반 ‘고난의 행군’ 시기 초기를 방불케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충희 소장은 돈도 식량도 없는 이른바 ‘절량세대’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충희 소장] “지금 먹는 방식이 고난의 행군 초기 시절에 옥수수 가루 조금에다가 각종 채소, 산에 나는 나물, 풀들을 섞어서 풀 범벅을 만들어 먹는 가정들이 많고요. 사람들이 하는 얘기가 옥수수로 만든 국수를 먹던 시절이 그립다고 할 정도로 지금 식량 사정이 긴장한 가구들이 늘어나고 있고요.”

조 소장은 지난 두 달간 평양, 함흥, 청진 등 대도시에서 식량 배급이 끊기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에선 관리들과 교원, 광부, 강철공장 종사자 등 여전히 당국의 배급에 의존하는 계층들이 있는데, 최근 배급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평양 시의 경우 일부 사람들이 직장에 나가지 않고 식량을 구하러 주변 농촌이나 평성 쪽으로 나오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소장은 해마다 6월 20일 이후 밀과 보리, 감자 수확이 이뤄지면서 보릿고개 시기를 넘어가는데 올해는 봄 날씨가 좋지 않아 이마저도 작황이 좋지 않을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녹취: 조충희 소장] “올해 봄 날씨가 되게 안 좋았어요. 그래서 밀, 보리 수확이나 감자 수확에 어떤 영향을 주는가 안 주는가 캐봐야 아는데, 지금 수확량에 많은 영향을 주고 수확이 감소될 것으로 예견하고 있거든요.”

권태진 원장은 북한이 만성적 식량 부족 현상을 북-중 국경 지역에서의 비공식 무역이나 소토지 농사로 상당 부분 충당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권 원장은 그러나 올해는 워낙 부족분이 큰데다 신종 코로나로 인해 비공식 무역까지 통제돼 외부 지원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녹취: 조충희 소장] “올해 북한 식량 부족량은 워낙 많습니다.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에 가장 많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이것은 북한이 자체적으로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 거거든요. 그래서 올해 중국의 대규모 식량 지원이 없다면 북한이 올해를 넘기기가 굉장히 어려운 상황입니다.”

권 원장은 최근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 ‘북한경제리뷰’에 실은 ‘북한의 농업과 식량 상황 2020년 동향과 2021년 전망’ 보고서에서 북한의 올해 식량 부족분이 최대 135만t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 바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