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 기자회(MSF)의 2019 ‘2019 국제활동 보고서’ 표지  MSF(Doctors Without Borders): ‘INTERNATIONAL ACTIVITY REPORT 2019’
국경없는기자회(MSF)의 ‘2019 국제활동 보고서’ 표지

국제 인도주의 의료구호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MSF)는 지난해 북한 내 의료 지원에 166만 달러를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1995년부터 대북 지원사업을 하고 있는 이 단체는 함경북도의 의료환경 개선과 결핵 치료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국경없는의사회(MSF)’가 20일 ‘2019 국제활동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해 북한 등 전 세계 70여개 나라에 10억 9천 200만 유로, 미화 12억 9천만 달러를 지원했다며, 이 가운데 대북 지원사업에 140만 유로, 미화166만 달러를 집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원 대상은 함경북도 주민들로, 지난해 3월 시작한 건강관리 개선과 결핵치료 활동이 주요 사업이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북한 주민 900만 명이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MSF)가 19일 발표한 ‘2019 국제활동 보고서'의 북한 관련 내용. 이 단체는 지난해 140만 유로(166만 달러)를 대북 사업비로 사용했다.

특히 북한은 결핵과 다제내성결핵(MDR-TB)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나라 중 하나지만 환자를 돌볼 수 있는 역량은 극도로 제한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 “Around nine million people in the DPRK have limited access to adequate healthcare, and the country has one of the highest burdens of TB and multidrug-resistant

TB (MDR-TB) in the world.1 However, the capacity to care for patients with TB is extremely limited.”

그러면서, 지난해 함경북도 2개 병원의 실험실과 엑스선(X-ray) 시설 개선을 지원해 결핵 진단과 치료 개선을 도왔다고 밝혔습니다.

또 2020년 의료활동 개시를 위해 의료장비를 공급하고, 임상 의사와 기술자들에게 교육훈련을 제공했으며, 전기 시설 등 병원에 필요한 물자를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소아과와 신생아학에 중점을 두면서 일반적인 의료체계 강화를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런 지원 노력에는 의사 훈련, 영양실조에 걸린 아동들을 위한 치료와 영양제 제공, 살균소독과 협진 능력 개선, 보호장비와 주사, 실험실 도구 등 의료 소모품 제공이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1995년 대북 지원사업을 시작한 국경없는의사회는 북한에 직원 3명이 활동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대북 사업을 위해 유엔에 지원물품의 제재 면제와 기간 연장을 꾸준히 요청하고 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MSF) 홈페이지의 북한 관련 활동 소개 사진.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최근 이 단체의 대북 의료지원 사업에 대한 제제 면제 기간을 내년 5월까지 연장한 바 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가 제재 면제를 승인받은 품목은 구급차와 수술기구 등 65개에 달합니다.

이 단체는 특히 지원물품이 북한에서 목적대로 사용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정기적인 현장 감시를 보장하고 장비 설치 역시 직원들의 직접적인 감독 아래 설치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971년 설립된 국경없는의사회는 “의료 지원 부족, 무력분쟁, 전염병, 자연재해 등으로 인해 생존의 위협에 처한 사람들을 위해 긴급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이런 활동은 “인종과 종교, 성별, 정치적 성향에 따른 어떤 차별도 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해 국경없는의사회의 의료 지원을 가장 많이 받은 나라는 아프리카의 콩코민주공화국으로 1억 3천만 달러, 그 뒤를 남수단과 예멘,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나이지리아가 이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