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노동자 ‘19개국’ 활동…‘인신매매’ 피해자”

2021.7.13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최근 미국 국무부가 발표한 ‘인신매매 실태 보고서’에 북한의 해외 노동자가 활동하는 나라가 19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무부는 해외에서 활동 중인 북한 노동자들을 사실상 인신매매 피해자로 규정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미국 국무부가 최근 발표한 190여 개 나라에 대한 인신매매 보고서입니다. 

각국의 인신매매 실태를 정리한 이 보고서에는 북한 출신 해외 노동자들이 활동 중인 나라 19곳과 사례들이 담겨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전 세계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 노동자를 고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2019년 12월까지 기존 노동자들을 돌려보내도록 했지만 여전히 이들 나라들에 북한 노동자가 남아 있다고 명시했습니다. 

특히 세네갈과 앙골라, 모잠비크, 적도기니 등 아프리카 9개 나라가 북한 노동자가 가장 많았고, 중국과 캄보디아,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지역 5개 나라가 포함됐습니다.  

북한 노동자 문제가 가장 비중 있게 다뤄진 나라는 중국과 러시아입니다.  

중국은 인신매매범들이 탈북민 여성들을 농업 분야와 가정, 공장 등에 강제 노동자로 투입하거나, 나이트클럽과 주점에서 접대부로 일하게 하고 있고, 러시아에는 지난 1년 내내 북한 주민들이 입국했으며 이들은 비공식적으로 노동 활동에 나선 상태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는 ‘북한 노동자’ 문제를 언급하며 “북한 정권이 해당 국가에서 자국민을 강제로 노동 현장에 투입했을 수 있다”는 문구를 달아 사실상 북한 노동자들을 인신매매 피해자로 규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무부는 12일 ‘대량학살과 잔혹 행위 방지법 보고서’도 공개하면서 북한의 해외 노동자 문제를 조명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다른 제재 관련 조치와 더불어 재무부가 북한과 관련된 강제노동을 다른 여러 나라에 수출하거나 지원하는 4개 기관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고 다른 협력국들에게도 제재 제도를 채택하도록 권고한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국무부는 지난 2018년 미국 의회가 채택한 ‘엘리 위젤 대량학살과 잔혹행위 방지법’에 의거해 매년 관련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하고 있는데, 올해 보고서에는 군부 쿠데타로 인해 격렬한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미얀마와 신장 위구르족에 대한 대량학살 범죄가 발생한 중국 등에 대한 내용이 중점적으로 담겼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국 국무장관 

“이들 나라들은 가장 어려운 외교 정책 도전입니다. 인권과 민주적 가치에 대한 우리의 의지를 반영할 수 있는 해법을 향해 계속 노력할 것입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문제를 짚으면서 외교와 해외 원조, 조사, 금융 등 여러 도구를 활용해 전 세계 인권 문제에 대한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