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중 무역 사실상 ‘붕괴’…코로나 ‘국경봉쇄’ 강화”

2020.11.26 9: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과 중국의 무역이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보도를 최근 전해드렸는데, 중국 통계 당국의 세부자료를 살펴본 결과 실제로 두 나라의 거래 품목이 최하 수준으로 급락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북중 접경 지역의 거래는 사라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내린 국경봉쇄가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더 강화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25일 공개된 중국 해관총서 무역 세부자료를 보면 북한이 10월 한 달간 중국과 거래한 품목은 단 11개뿐입니다.   

북한은 중국에서 직물제품 등 4개 품목을 수입하고 전기전력과 인조흑연 등 7개 품목을 수출했는데, 그나마 1만 달러를 넘긴 경우만 분류하면 수입품은 3개, 수출은 2개 품목뿐이었습니다.  

여기에다 두 나라의 합작 수력 발전소에서 주고받은 ‘전력’을 수출입 항목에서 제외하면 실제 북한이 중국과 무역 거래를 한 품목은 5개에도 못 미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가 처음으로 미치던 지난 3월 177개 품목에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급락한 수준입니다.  

지난 10월 북한과 중국의 무역 총액은 165만 9천 달러. 

북중 무역액이 공개되기 시작한 1998년 이후 최고 6억 달러까지 올랐던 월간 무역액이 올해 들어 바닥으로 곤두박질치면서 역대 최저를 기록했는데, 실제 거래된 무역 물품도 사실상 사라졌다는 사실이 이번 자료를 통해 확인된 겁니다.  

이처럼 전례 없는 상황이 펼쳐진 건 북한과 중국 사이의 국경 봉쇄가 이전보다 더 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해관총서 자료에 따르면 10월 한 달간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지린성과 랴오닝성을 통해 거래된 품목은 ‘전기 전력’이 유일했습니다.  

트럭이나 컨테이너에 실려 거래된 물품이 단 하나도 없었다는 것인데 이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후에도 그나마 재개 움직임이 있었던 두 나라 국경이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완전히 문을 닫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윌리엄 브라운 /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 

“북중 접경인 지린성과 랴오닝성의 북한 무역이 없었다는 것이 관심입니다. 아마도 세관이 문을 닫으면서 어떤 자료도 수집하지 않고 있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위성사진을 통해서도 국경봉쇄가 강화된 정황이 관측됩니다.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을 연결하는 ‘조중우의교’의 중국 쪽 부분에는 컨테이너 트럭 등이 멈춰서는 세관이 있는데, 이곳 야적장에서 최근 몇 개월 동안 트럭들이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핵 미사일 개발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 올여름 닥친 집중호우 피해 등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무역마저 무너지면서 어떻게 버텨나갈지 주목됩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