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an crosses the street in a nearly empty Times Square, which is usually very crowded on a weekday morning, Monday, March 23,…
미국에서도 뉴욕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산되면서 지난달 23일 맨해튼 타임스스퀘어가 텅 빈 모습이다.

미국의 관광산업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9천100억 달러의 손실을 기록해 9.11 테러 때 보다 7배나 큰 타격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전 세계 관광산업이 위기에 빠진 가운데 북한도 국경 봉쇄로 석 달째 관광이 전무한 상황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여행관광협회(WTTC)는 최근 성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올해 전 세계 여행업계가 2조1천억 달러의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협회는 또 이로 인해 7천 500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관광산업은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10.3%를 차지하며, 세계 일자리의 약 10분의 1인 3억 3천만 개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왔지만, 지금은 전례없는 위기에 봉착해 있다는 겁니다.

글로리아 게바라 WTTC 회장은 성명에서 코로나 사태가 전 세계 주요 여행과 관광 부문에 엄청난 부정적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도미노 효과로 전체 공급망의 대규모 일자리 감소에 따라 직원과 자영업자들이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게바라 회장] “Not only will this have an enormous negative impact on major businesses in the Travel & Tourism sector around the world, the ‘domino effect’ will also result in massive job losses across the entire supply chain, hitting employees and those in self-employment.”

미국의 관광업계 역시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산업 자체가 휘청이고 있습니다.

미국관광협회(USTA)는 지난주 영국의 경제분석기관인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와 관광 이코노믹스’(Oxford Economics & Tourism Economics) 공동 보고서를 인용해, 올해 미 관광산업이 4천억 달러의 지출 감소 등으로 총 9천 100억 달러의 경제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런 수치는 지난 2001년 9·11테러 공격 때 미 관광산업이 받은 타격의 7배에 달하며, 올해 관광산업 매출은 전년 보다 34% 감소할 것으로, 협회 측은 밝혔습니다.

로저 다우 USTA회장은 성명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위기가 관광 경제를 강타하고 있으며, 그것도 빠르게 타격을 주고 있다”며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우 회장] “The coronavirus crisis is hitting the travel economy hard, and it's also hitting fast.”

옥스퍼드 이코노믹스 보고서는 코로나 타격으로 미 관광업계의 일자리가 470만 개 감소하고, 간접적인 타격까지 더하면 총 580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관광산업은 미국 내 성인 10명 가운데 1명꼴인 1천 58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타격이 실업률 전반에도 큰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지적입니다.

세계여행관광협회(WTTC)에 따르면 유럽에서 미국을 여행하는 관광객이 매달 85만 명으로 미국 경제에 34억 달러를 기여해 왔지만, 최근에는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80% 이상이 감소했습니다.

특히 항공산업은 많은 나라들의 여행 규제로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전 세계 항공기 운항 상황을 실시간 추적하는 ‘Flightradar24’에 따르면, 지난 2월 21일 지구촌에서 19만 6천 756편이 운항한 항공기가 지난 6일에는 6만 7천 420편으로 줄었습니다.

이 때문에 세계여행관광협회(WTTC)와 각 나라 관광협회는 정부에 관광산업에 대한 조속한 경기부양책 지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유엔관광기구(UNWTO)도 지난 1일 세계관광위기대책위원회(Global Tourism Crisis Committee)를 구성해 각국 정부에 경기 부양과 준비, 회복 계획 등을 촉구하는 23개의 행동권고안을 제시했습니다.

북한도 지난 1월 말 국경을 폐쇄한 후 외국인 관광이 중단돼 외화벌이 사업에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고려여행사 등 대북 관광전문 업체들 홈페이지에는 북한 당국의 북-중 국경 봉쇄로 여행을 할 수 없다는 공지가 떠 있을 뿐, 사실상 석 달째 개점휴업 상태입니다.

일본 내 북한여행 홍보를 가장 활발하게 하는 JS 엔터프라이즈와 중국 내 일부 여행업체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5월 25일부터 열리는 평양 봄철 국제상품전람회와 관련 여행상품을 집중 홍보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관광 예약은 가능하지만, 일정은 불확실한 상황 때문에 보장할 수 없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윌리엄 브라운 조지타운대 교수는 VOA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거액의 자금과 노동력을 투입한 양덕온천관광지구 등 주요 관광 시설이 제 역할을 못 해 김 위원장에게 타격이 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라운 교수] “So, all that investment in tourism is not going to pay off. How Kim reacts to that will be very interesting,”

브라운 교수는 김 위원장이 어떻게 대응할지 흥미롭다며, 다른 나라처럼 국제사회와 조속히 협력해 바이러스 대응에 공조하는 게 북한 주민들의 건강 보호는 물론 관광 재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