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is image made from video, pedestrians brave the cold as the make their way through an open square, Thursday, Jan. 30, 2020…
30일 북한 평양 시민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차단 조치 일환으로 1월 31일부터 중국을 오가는 모든 항공기와 열차 운행을 중단한다고, 영국과 인도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북한의 이같은 조치는 ‘에볼라 사태’ 이후 6년 만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영국 외교부는 30일 갱신한 ‘북한 여행 주의보’를 통해, 북한이 1월 31일부터 북한과 중국을 잇는 모든 항공과 열차 노선의 운행을 잠정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영국 외교부] “They have also announced that all air and train routes between North Korea and China are temporarily suspended as of 31 January 2020.”

이는 지난 28일, 중국과 러시아를 경유해 북한으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한 달간 평양 외곽 의료 보호소에서 격리하고 건강 검진을 받도록 조치한 데 이은 겁니다. 

콜린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 대사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 당국이 ‘우한 폐렴’과 관련한 추가 조치를 내렸다며,  오는 1월 31일부터 중국과 북한 사이의 모든 열차와 항공 노선의 운행이 중단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평양 주재 인도대사관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31일부터 항공기와 열차 운행이 잠정 중단될 것이라며, 평양과 베이징을 잇는 마지막 항공기가 2월 1일  운항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인도 국민들에게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에 따라 평양과 중국 베이징, 랴오닝, 선양 등을 오가는 고려항공의 왕복 노선과 베이징과 단둥 지역 등을 잇는 국제열차 등이 멈춰 섭니다. 

북한은 지난 2014년 ‘에볼라 사태’와 중증급성호흡기 증후군, 사스가 한창 유행이던 2003년에도 평양과 베이징을 잇는 항공 노선을 차단하고 외국인의 입국을 막는 등 비슷한 조치를 내린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