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질 바이든 여사,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오는 23일 일본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합니다.

백악관은 13일 바이든 여사가 조 바이든 대통령 없이 홀로 일본을 방문해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여사가 영부인으로서 바이든 대통령 없이 해외에 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바이든 여사가 마지막으로 올림픽에 참석한 것은 지난 2010년으로, 바이든 여사는 당시 바이든 부통령이 이끄는 대표단과 함께 밴쿠버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캐나다에 방문했습니다.

한편, 오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은 관중 없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일본 정부는 앞서 지난 12일 도쿄 지역에 가장 높은 방역 단계인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한다고 발표하며 올림픽 기간을 포함해 다음 달 22일까지 이를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 이 기사는 'AP'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