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반도체 자급자족 추진...아시아 의존도 줄일 것"


미국 반도체회사 인텔 로고.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첨단 반도체의 자급자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신문은 트럼프 행정부가 아시아에서 생산되는 반도체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미국에서 반도체 생산을 추진한다고 9일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이 같은 조치의 배경에는 최근 코로나 사태로 첨단산업의 핵심 부품인 반도체 공급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정부 관리들은 공장을 미국 내에 세우는 방안을 두고 미국 최대의 반도체 기업인 인텔과 타이완의 반도체 기업인 TSMC와 논의하고 있습니다.

인텔사는 10일 이 문제를 미 국방당국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타이완의 반도체 기업인 TSMC도 이 문제를 미 상무부와 논의하고 있지만 공장 설립 장소 등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신문은 또 미 정부 일부 관리들은 텍사스 주 오스틴에 있는 한국 삼성전자의 반도체 위탁생산 시설을 확대하는 방안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