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2020년 미국 신생아 360만 명…1979년 이후 최저


미국 뉴욕 산후조리원의 신생아들. (자료사진)

미국의 지난해 신생아 수가 전년보다 4% 감소해 40여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오늘(5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는 360만 5천 201명이 태어났습니다. 출생신고를 토대로 집계한 이같은 수치는 1979년 이후 가장 적은 겁니다.

지난해 15세~44세 가임여성 1천명 당 55.8명을 낳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1960년대의 절반 수준이며 통계를 집계한 이래 100여 년 만에 최저치입니다.

인종별로는 아시아계 여성의 출생아 수 감소 폭이 8%로 가장 컸습니다. 백인과 흑인 여성의 감소 폭은 각각 4%였으며, 히스패닉계는 3%로 나타났습니다.

월별로는 12월 출산율이 전년 동기 대비 약 8% 감소하며 가장 큰 하락률을 보였습니다.

지난해 출산율이 크게 감소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한 우려와 부정적인 경기 전망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5세~19세 사이 10대 출산율도 1천명 당 15.3명으로 전년보다 8% 감소했습니다. 이는 1991년보다 75% 줄어들었습니다.

한편 미국 신생아 수는 6년 연속 감소했습니다.

2019년에는 374만 7천 540명이 태어났습니다. 미국에서 잠시 `베이비붐'이 일었던 2007년 신생아 수는 430만 명에 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