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나리' 골든글로브 최우수외국어영화상 수상


한인 2세 이 아이삭 정 감독의 영화 '미나리' 포스터.

미국의 한인 이민자 가정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미나리'가 제78회 미국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습니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는 어제(28일) 밤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가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아이삭 정 감독은 이날 화상을 통한 수상 소감에서 “미나리는 서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자신들의 언어를 배워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라며 “그것은 영어나 어느 외국어보다 더 깊은 ‘마음 속 언어’”라고 말했습니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아이삭 정 감독의 자전적 영화로 1970~80년대 미국 아칸소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고단한 삶과 희망을 그렸습니다.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과 한국 배우 윤여정, 한예리 등이 주요 역할을 맡았습니다.

'미나리'는 그동안 보편적인 공감대로 미국 내 각종 시상식을 휩쓸며 평단의 호평을 받아왔습니다.

미국 영화계에서는 이 영화가 단지 한인뿐 아니라 모든 이민자가 공감할 수 있는 ‘아메리칸 드림’의 본보기가 되는 영화라며, 이보다 더 미국적인 영화를 본 적 없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골든글로브’ 측이 영화 속 대사의 50% 이상이 외국어로 이뤄졌다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하자 미 ‘뉴욕타임스’ 신문 등은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이라며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제77회 골든글로브에서도 한국 영화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한편 올해 골든글로브상 최고 영예인 극영화 작품상은 카라반에서 생활하는 빈곤층의 이야기를 다룬 중국계 여성 클로이 자오 감독이 연출한 ‘노마드랜드’가 차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