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멕시코∙브라질 철강 수입 제한 


미국 미네소타주 세인트폴의 철강공장.

미국이 31일 멕시코와 브라질산 철강 제품의 수입을 제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 사태로 미국 내 시장이 어려워짐에 따라 멕시코와 브라질산 철강 제품의 수입을 제한하기 위한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철강연구소는 성명을 통해 2020년 현재까지 철강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0% 감소했으며, 제강량은 지난해 81%에 비해 올해 평균 66%에 그쳤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철강 수입품의 증가로 인해 국내 시장이 더욱 취약해진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올해 남아있는 브라질 수입 쿼터인 약 35만톤의 철강 반제품을 6만톤으로 줄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반제품 이외의 철강 제품에 한해선 올해 수입 쿼터를 그대로 유지할 것이며, 브라질과 오는 12월 2021년도 반제품 철강 제품의 쿼터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멕시코도 미 무역대표와의 협의에서 대미 철강 수출에 대한 엄격한 감시체제를 구축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무역대표부는 그러나 감시체제가 어떻게 이뤄질 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