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보잉사, 내년 말까지 3만 명 구조조정


미국 워싱턴주 렌턴의 보잉사 공장 로고.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인 보잉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유행에 따른 대규모 추가 감원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보잉사가 어제(28일) 공개한 계획에 따르면 내년 말까지 1만4천여 명을 추가로 줄이게 됩니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전체 인력의 10%에 해당하는 1만6천 명 감축을 발표한 데 이어, 2년도 채 되지 않아 보잉사는 총 3만 명의 직원을 감축하게 됐습니다.

보잉사의 이번 결정은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항공업계 침체가 길어질 것으로 판단되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보잉사는 당분간 새로운 항공기 수요가 저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장 현실에 맞춰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과 보잉사의 737 MAX 기종의 두 차례 대형 인명 사고 이후 운항 중단이 겹치면서 회사 재정난이 악화됐습니다.

보잉사는 지난 9월까지 3개월 동안 4억6천600만 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으며, 판매량은 29% 감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보잉의 4분기 연속적인 손실로 이어졌습니다.

미국 항공산업은 계속해서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한 가운데 아메리칸 항공과 유나이티드 항공은 재정난으로 3만 2천 개의 일자리를 줄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