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중국과 극심한 경쟁 있을 것…트럼프와는 다른 방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 직접적인 갈등을 일으킬 이유는 없지만 미-중 간에 “극심한 경쟁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7일) 방영된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중 관계와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했던 방식으로 하지 않을 것이며 시진핑 주석도 그런 신호를 보내고 있다”면서, “우리는 국제적인 규칙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에 대해서는 “매우 영리하며 강인(tough)하지만 전혀 민주주의적이지 않다”면서, “그를 비판하려는 것이 아니라 현실을 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시 주석과 전화통화를 하지 않은 데 대해 “아직 그와 이야기할 기회가 없었다. 전화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서, 과거 부통령 시절 시진핑 주석과 많은 시간을 보내는 등 “그를 꽤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이란이 핵 합의(JCPOA)를 준수할 때까지 경제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의 핵 협상 복귀를 위해 제재를 해제할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고 답하며, 이란의 우라늄 농축 중단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란의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미국이 이란의 핵 합의 복귀를 원한다면 미국이 제재를 완전히 해제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결정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정책으로 이란의 모든 관리들이 만장일치로 동의하며, 그 누구도 여기에서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