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애틀랜타 연쇄총격…한국계 4명 등 8명 사망


1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일어난 연쇄 총격 장소 중 한 곳인 '골드스파'.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일대에서 어제(16일) 연쇄총격 사건이 발생해 아시아계 주민 6명을 포함해 모두 8명이 숨졌습니다. 사망자 중에는 한국계 4명도 포함됐습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첫 번째 총격은 애틀랜타 체로키 카운티에 위치한 ‘영스 아시안 마사지 팔러’에서 어제 오후 5시께 일어났습니다.

총격으로 현장에서 2명이 숨졌고, 병원으로 옮겨진 부상자 3명 중 2명도 나중에 숨졌습니다.

현지 경찰은 사망자가 아시아계 여성 2명과 백인 남녀 각각 1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첫 번째 총격 현장에서 약 48km 떨어진 애틀랜타 북부 피드먼트로에 있는 마사지숍과 스파 등 2곳에서 오후 5시 50분께 유사한 총격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강도사건’ 신고 전화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아시아계 여성 4명이 사망한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현장 경찰 책임자로부터 현재까지 4명의 한국계 여성이 사망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의 국적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애틀랜타 경찰은 이날 오후 8시 30분께 연쇄총격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보이는 20대 백인 남성 로버트 에런 롱을 애틀랜타에서 남쪽으로 240㎞ 떨어진 크리스프 카운티에서 체포했습니다.

1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발생한 연쇄총격 사건 용의자인 로버트 에런 롱.
1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발생한 연쇄총격 사건 용의자인 로버트 에런 롱.

경찰은 현장 감시카메라 등을 토대로 이 용의자가 이날 총격 사건을 모두 저질렀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미국 일부 지역에서 번지고 있는 아시아인을 겨냥한 ‘증오범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