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미국 대통령 최초로 낙태 반대 집회 참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24일 워싱턴에서 열린 낙태 반대 집회에서 연설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낙태 반대 집회에 참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워싱턴 D.C. 내셔널몰(National Mall)에서 열린 연례 낙태 반대 집회인 '생명을 위한 행진' 행사에 참석해, 최초의 미국 대통령이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생명을 위한 행진은 지난 1974년 시작된 대표적인 낙태 반대 집회로 올해로 47회를 맞았습니다.

미국은 지난 1973년 연방대법원의 판결에 따라 여성이 임신 후 6개월까지 낙태할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에 반대하는 낙태 반대 운동가들은 매년 워싱턴 D.C.에서 낙태 반대 집회를 열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내셔널몰에 운집한 수천 명의 시민들에게 모든 생명체는 존엄하다고 강조하면서 지금처럼 태아들이 백악관에서 강력한 보호를 받은 적은 결코 없었다고 역설했습니다.

미국 주요 언론들은 재선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이 낙태를 반대하는 보수주의자들과 기독교인들의 표심을 잡으려는 행보로 풀이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