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 대통령 장기집권 개헌안 국민투표, 출구조사서 76% 찬성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일 모스크바 외곽 노보 오가르요보 집무실에서 화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2036년까지 통치 연장할 수 있는 헌법 개혁안과 관련, 국민투표 출구조사에서 76%의 지지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러시아 국영 여론조사기관(VTsIOM)은 29일 자국 25개 지역 800개 투표소에서 16만 3천여명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했다며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투표 후 여론 조사에 동의한 사람은 지금까지 76% 개혁을 지지했으며, 23.6%가 반대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개헌에 대한 전국적인 투표는 이달 25일부터 시작됐으며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예방 차원에서 7일 동안 실시되고 있습니다.

만약 국민투표 개헌안이 승인되면 푸틴 대통령은 오는 2024년 현 임기가 만료된 후 다시 두 차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수 있게 됩니다.

한편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오는 7월 1일 이전에 예비 결과를 공개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한 러시아인들에게 이런 폭로가 압박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것은 경쟁적인 투표도, 선거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이 직접 투표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언제 투표할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