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애플 앱스토어·애플페이 '반독점' 조사


애플의 결제 서비스인 '애플페이'.

유럽연합은 미국의 거대 기술기업 '애플'의 불공정 거래 의혹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어제(16일) 발표에서 애플이 앱스토와 지급결제 서비스인 애플페이를 통해 공정거래 원칙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애플이 앱 개발자들이 자사 결제 시스템을 사용한 것과 관련해 30%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등 불공정한 이득을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집행위원회는 또 애플이 음악과 전자 서적에서 인앱 결제 시스템을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앱스토어 외에 더 저렴한 다른 제품에 대한 소개를 제한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EU의 조사는 앱스토어와 결제 시스템인 애플페이 2개를 대상으로 진행됩니다.

만약 애플의 혐의가 입증되면 거액의 벌금을 물을 수 있습니다.

마가렛 배스타거 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은 모바일 결제 해결책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빠르게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애플의 조치가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결제 기술 혜택을 부정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EU는 자체 디지털산업의 성장을 위해 애플, 아마존, 구글 등 미국 주요 IT 기업들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