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나토 사무총장과 통화 "공동방위 공약 재확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옌스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어제(26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동맹 강화 등 안보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보도자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통화에서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러시아 문제를 포함해 모든 공동 안보 현안에 대해 동맹국과 협력하고 협의할 의지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와 국제 보건안보를 비롯해 공동 가치와 협의, 억지력 강화와 새롭게 대두되는 위협을 저지할 역량 등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대서양조약 5조에 따른 공동방위에 대한 미국의 공약을 재확인하고 대서양 안보 강화에 대한 자신의 약속을 강조했다고 백악관은 설명했습니다.

북대서양조약 5조는 어느 회원국이 외부로부터 무력 공격을 받았을 경우 이를 동맹 전체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군사적으로 지원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나토도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이 이날 통화에서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등 국제 테러리즘 대응과 러시아의 세력 확장, 중국의 부상이 안보에 미치는 영향 등 광범위한 도전과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이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안보를 유지하기 위해 국방비 지출 증가에 대한 추진력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