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사우디에 '스마트 폭탄' 3천발 판매 승인


미군 F-16 전투기에서 GBU-39 정밀유도폭탄을 투하하고 있다. 사진=미 국방부.

미국 국무부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스마트 폭탄’으로 불리는 정밀 유도탄 3천 발의 잠재적 판매를 승인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어제(29일) 성명을 통해 이 같은 결정을 발표하며,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번 판매로 장거리 정밀 공대지 미사일 보유량을 증대함으로써 현재와 미래의 위협에 대처하는 능력을 개선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판매가 승인된 무기는 약 2천900억 달러 규모이며, GBU-39 소형 직경폭탄I(SDB I) 3천 발과 컨테이너, 지원 장비, 예비부품과 기술 지원이 포함된다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이날 잠재적 판매 승인 결정을 의회에 통보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세계 최악의 인도주의 위기를 초래한 예멘 내전 종식을 압박하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무기 판매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우디는 중동 지역 내 최대 미국산 무기수입국입니다.

앞서 미 의회는 올해 초 예멘 내전과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암살 사건 등을 이유로 사우디에 대한 무기 판매를 금지하는 결의안을 추진했지만 의결하지는 못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