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사무총장, 이스라엘에 요르단강 서안 합병 중지 촉구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이스라엘에 요르단강 서안 유대인 정착촌 합병 계획을 포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어제(24일)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서 이스라엘의 계획이 실행된다면 가장 심각한 국제법 위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의 계획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에 대한 두 국가 해법을 심각하게 해칠 것이며 평화 협상 재개 가능성도 악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올해 1월 발표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동평화 계획에 맞춰 7월 1일 병합 계획에 대한 조처를 할 수 있음을 내비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의 움직임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표명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이사국 대부분은 이스라엘의 계획된 합병에 대해 중동평화 프로세스를 지연시키고 지역 상황을 불안정하게 만들 수 있다며 반대 목소리를 냈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팔레스타인이 중동평화 계획에 대한 협상을 거부하고 있다면서 이스라엘에 대한 지지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이 합병 계획을 강행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