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우디 왕세자 "바이든 정부와 90% 동의"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27일 리야드에서 '중동방송센터(MBC)'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양국 이익과 관련해 견해 차이가 크게 없다고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밝혔습니다.

사우디의 실권자인 빈 살만 왕세자는 어제(27일) 현지 방송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사우디와 미국의 이익과 관련해 바이든 정부와 90% 이상 동의한다”며 “이런 이익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동의하지 않는 문제는 10% 미만으로 우리는 해결책과 이해를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미국은 전략적 파트너”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바이든 정부가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달리 사우디와 ‘관계 재조정’을 예고하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앞서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대화 상대는 “빈 살만 왕세자가 아닌 사우디 국왕”이라고 언급하는 한편 그가 2018년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쇼기 암살을 승인했다는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인터뷰에서 사우디는 이란과 좋은 관계를 원하지만 “이란의 부정적 행위가 문제”라며 이란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 역내 무장세력 지원 등을 지적했습니다.

또 사우디와 이란의 대리전 격으로 치러지는 예멘 내전과 관련해, 그 어떤 나라도 자신들의 국경에 무장세력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며 후티 반군에 협상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2016년 단교한 사우디와 이란은 최근 예멘 내전 등 역내 긴장 완화를 위해 이라크 중재로 ‘직접 대화’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