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최고지도자 "이스라엘은 테러 집단"


이란의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가 7일 테헤란에서 TV 연설을 했다.

이란의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는 이슬람 국가들에 이스라엘에 대항해 계속 싸울 것을 촉구했습니다.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는 7일 TV 연설에서 "이스라엘은 국가가 아니라 팔레스타인을 대상으로 한 테러리스트 집단"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독재정권에 대항하는 것은 테러리즘에 대한 대항"이며 "이것은 이 정권에 대항하는 공동의 의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란은 이스라엘과의 평화에 반대하는 팔레스타인과 레바논의 이슬람 무장단체들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는 쿠드스(예루살렘)를 상대로 한 이슬람 국가들의 협력은 시온주의(유대민족주의 운동)자들에게 악몽"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이란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매년 열리는 국제 쿠드스의 날 행사를 취소했습니다.

하지만 이란 국영 언론들은 팔레스타인과 레바논의 헤즈볼라 깃발을 흔드는 오토바이와 차량들이 테헤란 거리를 다니는 장면을 보도했습니다.

또 이스라엘과 미국 국기를 불태우는 이란 시민들의 사진도 실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