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종교행사 압사 사고..."수십 명 사망"


30일 이스라엘 북부 갈릴리 멜론산에서 열린 초정통파 유대인 종교행사에 수 만 명이 몰리면서 압사 사고로 적어도 44명이 사망했다.

이스라엘에서 열린 유대인 종교행사에 오늘(30일) 수만 명이 몰리면서 압사 사고로 적어도 45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일어났습니다.

사고는 이스라엘 북부 갈릴리 메론산에서 초정통파 유대인들의 전통축제인 '라그바오메르' 행사장에서 이날 새벽 1시경 발생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처음에는 행사장 지붕이 붕괴했다는 보고가 있었지만 조사 결과 행사장의 좁고 경사진 통로에 인파가 몰리며 일부 참가자가 넘어지면서 압사 사고가 생겼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 외에 150여 명이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후송됐고 이 중 6명은 심각한 상태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며 “모든 희생자를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습니다.

‘라그바오메르’ 축제는 2세기 랍비 시몬 바르 요하이를 기리기 위해 해마다 4월 29일 자정부터 이튿날까지 랍비의 묘지가 있는 메론산을 순례하는 유대교 행사입니다.

이스라엘이 코로나 제한 조치를 해제한 이후 열린 가장 큰 규모의 행사였습니다.

이스라엘 당국은 올해 행사에 약 10만 명이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안전 확보를 위해 5천 명의 경찰을 배치했습니다.

이번 참사는 팔레스타인과의 전쟁을 제외하고 최악의 인명 피해를 낸 민간 재해로 기록될 것이라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