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하마스, 이틀 안에 휴전 합의 도달할 것"


20일 가자시티 소방관들이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일어난 불을 끄고 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교전으로 가자지구 유혈 사태가 확산하는 가운데 양측의 휴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하마스 고위 당국자는 어제(19일) 레바논 언론과 인터뷰에서 “휴전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노력이 성공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리는 “하루나 이틀 안에 휴전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휴전은 상호 합의를 기반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양측이 중재국들의 도움으로 원칙적으로 휴전에 합의했지만 협상이 계속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신문도 오늘 이집트 당국자들이 하마스 지도부와의 협상이 진전을 이뤘다며, 이르면 내일(21일)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휴전에 합의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스라엘 고위 당국자들도 양측이 ‘단계적 휴전’에 이틀 안에 합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 ‘뉴욕타임스’ 신문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휴전의 첫 번째 단계는 이스라엘이 하마스 기반시설 공격과 하마스 고위 관계자에 대한 살해 시도를 중단하고, 하마스는 이스라엘 도시에 대한 모든 로켓 발사를 중단하는 내용입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어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또다시 전화통화하고 “오늘 휴전을 향한 중대한 긴장 완화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의 통화는 이번주 들어서만 두 째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틀 전 통화에서는 이스라엘의 자국 방어 권리와 함께 휴전을 지지한다고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통화에서는 방어권 지지 표명 없이 ‘휴전’에 대한 압박 수위를 더욱 높였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나는 목적을 달성할 때까지

이스라엘 국민에게 평온함과 안정을 돌려주기 위해 이 작전을 지속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