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스라엘, 아랍 4개국 이어 부탄과 외교관계 수립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예루살렘을 방문하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이스라엘을 첫 공식 방문한 압둘라티프 빈라시드 알자야니 바레인 외무장관과 회담에 이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 9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재로 외교관계를 정상화한 이스라엘과 바레인은 상대국에 서로 대사관을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최근 아랍에미리트와 바레인, 수단, 모로코 등 아랍권 4개국과 관계 정상화에 나선 이스라엘이 부탄과 외교 관계를 수립했습니다.

AP 통신은 이스라엘과 히말라야 소국 부탄이 지난 12일, 인도 주재 이스라엘 대사관에서 외교관계 수립에 서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가비 아시케나지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이스라엘을 인정하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으며, 이스라엘과 부탄 간 외교관계 수립은 아시아와의 관계 강화에 있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휴 이스라엘 총리는 평화협정 추가 결실이 맺어지고 있다면서, 이스라엘은 관계 수립을 위해 더 많은 나라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스라엘은 지난 8월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중재로 아랍권 4개국과 국교를 정상화했으며, 네타냐후 총리는 이스라엘이 추가적으로 다른 국가와 평화협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