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외무장관 "미국이 제재 풀어야 핵 활동 중단"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과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29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회담했다.

이란은 미국이 제재를 풀기 전에는 핵 활동 가속화를 중단하라는 미국 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밝혔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오늘(29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을 만난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요구는 실제적이지 않으며 실현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최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이란이 핵 합의를 준수해야 미국이 핵 합의에 복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2018년 재협상을 요구하면서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했습니다.

그 뒤 이란은 핵 합의를 일부 무력화하는 조처를 순차적으로 시작했고, 미국은 이에 대응해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최근 이란은 포르도 지하 핵시설에서 농도 20%의 우라늄 농축을 시작했습니다. 이는 이란이 핵 합의 이전에 달성했던 단계였습니다.

이란은 미국이 제재를 철회하면 이런 조처를 되돌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