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푸틴 통화 "아프간 내정간섭 반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화상 통화를 진행하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 시진핑 국가 주석과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25일 전화통화를 갖고 아프가니스탄 문제에 공조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시 주석은 통화에서 “중국은 아프간의 주권, 독립, 영토 보전을 존중하고 아프간 내정 불간섭 정책을 추구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 주석은 “아프간의 모든 당사자들이 협상을 통해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정치 구조를 구축하고, 온건하고 안정적인 대내외 정책을 시행하며 각종 테러 조직과 전면적인 단절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통화에서 양국은 아프가니스탄에 대해 공통된 입장을 공유하고 있으며, 전쟁으로 피폐해진 나라의 안정적인 정권 이양을 위해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전화 통화는 아프간 사태와 관련 미국을 포함한 주요 7개국(G7) 화상 정상회의가 진행된 직후 이뤄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