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 언론 "시진핑, 바이든 주최 기후회의 참석할 듯"


지난 2016년 6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당시 존 케리 국무장관이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회동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하는 화상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신문은 13일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에 앞서 존 케리 미국 기후특사가 이번주 상하이를 방문해 중국의 셰전화 기후변화 특별대표와 회동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구의 날’을 맞아 22일~23일 화상 기후정상회의를 개최하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초대했습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시 주석의 참석 여부와 관련해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케리 특사의 방중에 대해서도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현재 무역과 남중국해, 홍콩, 타이완, 신장 인권 문제 등 전방위적 갈등을 겪고 있지만 기후변화 부문에서는 협력 의지를 보였습니다.

케리 특사는 최근 인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은 어떤 사안에서 이견이 있지만 그 틀에 갇혀서는 안 된다”면서 “기후변화와 관련해 중국과 협력하기 원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국제사회와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