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고위 관리 "바이든-시진핑 회담 고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을 검토하고 있다고 백악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어제(17일) 진행한 전화 간담회에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핵심 배경으로 지도자급 대화를 대체할 수 있는 것이 없기 때문이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시진핑 주석에게도 해당되는 답변"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과 관여하는 기회를 찾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조만간 두 정상이 관여할 수 있는 적절한 형태를 계획하는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며 “이는 전화일 수도 있고, 또 다른 국제적인 정상회의 계기의 회담 혹은 다른 것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당장 구체적인 계획은 갖고 있지 않다"면서 "두 정상이 오는 10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주목한다"고 설리번 보좌관은 말했습니다.

G20 정상회의는 오는 10월 30~31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립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지난 2월 시 주석과 전화통화를 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