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무부, 중국 '틱톡''위챗' 제재 목록 제외


중국의 SNS 앱 '틱톡(TikTok)'과 '위챗(WeChat)' 로고.

중국 업체가 개발한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틱톡'(Tiktok)과 모바일 메신저 ‘위챗’(WeChat)이 미국 상무부 제재 목록에서 제외됐습니다.

미 상무부는 어제(21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9일 '외국의 적으로부터 미국인의 민감한 데이터 보호'를 이유로 틱톡과 위챗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폐기했으며, 이에 따라 사용 금지 제재를 취소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1월 ‘알리페이’와 ‘위챗페이’ 등 중국 기업이 만든 8개 통신·금융 기술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거래 금지 행정명령도 철회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나 중국과 연계된 소프트웨어 앱이 미국의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할 것을 상무부에 지시했습니다.

또 외국 기관이 통제하는 회사들이 미국 내 정보를 취득하거나 미국 내 정보에 접근하는 것을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120일 이내에 권고하도록 지시했습니다.

중국은 미 상무부의 이번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 측에 시장경제 원칙과 국제 무역규칙을 존중할 것과 국가안보의 개념 확장 중단과, 중국 기술기업들을 탄압하기 위한 국가권력 남용 중단을 촉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Reuters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