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타이완 관저'에서 미·일·타이완 인사 회동


조셉 영 주일본 미국 대사대리가 일본 주재 타이완 대사관 역할을 맞은 타이완 경제문화대표처의 프랭크 셰 대표와 일본 주재 타이완 대표사무소 관저에서 만났다고 지난 24일 트위터에 사진을 올렸다.

일본 주재 타이완 대표사무소 관저에서 미국과 타이완, 일본 인사가 3자 회동했습니다.

타이완의 일본 주재 대사관 역할을 하는 타이완 경제문화대표처의 프랭크 셰 대표는 조셉 영 주일본 미국 대사대리와 이날 자신의 관저에서 만찬 회동하며 역내 평화와 번영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만찬 회동에는 일본 정치인 등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셰 대표는 “이런 회동은 처음이며 새로운 시작이다”면서 “3자 간 접촉과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조셉 영 대사대리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타이완 인사와 회동 사실을 전하며 “공통의 역내 우선순위에 대해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조셉 영 대사대리와 프랭크 셰 대표가 도쿄 주재 미국의 외교 관저에서 회동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과 타이완 간 교류에 대해 ‘하나의 중국 원칙’ 위반으로 양측 간 어떤 형식의 공식 왕래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입니다.

미국은 1979년 중국과 수교하면서 중국이 주장해온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해 타이완과 공식적인 교류를 제한해 왔습니다.

하지만 미국 국무부는 지난 1월 ‘타이완과 접촉 제한’ 규정을 해제한다고 밝힌 데 이어 지난 4월 양측 고위 인사들의 교류를 장려하는 새로운 지침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