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유엔대사, 타이완 총통과 통화 "함께 할 것"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13일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과 화상 통화를 했다.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어제(13일)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과 화상 통화를 하며 미국은 타이완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크래프트 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차이 총통과 통화에서 “타이완이 세계에서 모범이 되는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싸움에 성공적으로 대처하고 보건과 첨단 기술 분야에서 높은 성취를 이뤘지만, “불행히도 타이완은 중국의 방해로 그런 성공 사례를 세계보건총회(WHA) 등 유엔에서 공유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크래프트 대사는 이어 차이 총통에게 “미국은 타이완과 함께하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면서, “미국과 타이완은 친구이자 파트너로 민주주의의 기둥으로서 어깨를 나란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차이 총통은 이에 대해 타이완이 선의의 중요한 파트너로서 국제사회에 기여할 역량과 의지가 있다는 점을 계속해서 보여줄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타이완 총통실은 밝혔습니다.

또 타이완은 앞으로도 유엔과 관련 국제회의에 참가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미국에 이런 노력을 계속 지지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4일) 정례브리핑에서 크래프트 대사의 발언에 대해 내정간섭이자 '하나의 중국' 원칙에 위배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유엔은 주권 국가로 구성됐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크래프트 대사는 당초 13일~15일 타이완을 방문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국무부가 차기 행정부와 정권 인수인계와 관련해 모든 직원들의 해외 출장을 취소하면서 타이완 방문도 전격 취소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