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고위급 회담 개최…양국 대표 공방


미국과 중국이 18일 앵커리지에서 고위급 회담을 가졌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양국의 이날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에서는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했다.

미국과 중국이 어제(18일) 미국 앵커리지에서 열린 고위급 회담에서 현안을 두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양국의 이날 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 측에서는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신장, 홍콩, 타이완, 대미 사이버 공격, 미 동맹들에 대한 경제적 강압 등 중국의 행위에 대한 미국의 깊은 우려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중국의 행위가 국제사회 안정을 유지해온 규칙에 기반을 둔 질서를 위협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양제츠 정치국원은 `미국의 쇠퇴하는 민주주의와 소수민족에 대한 차별’, 외교와 무역 정책 등을 거론하며 반박했습니다.

양제츠 정치국원은 또 “미국은 다른 나라를 압박하기 위해 군사력과 금융지배권을 이용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이 중국 공격을 위해 다른 나라를 선동한다”면서 “신장, 홍콩, 타이완은 모두 분리할 수 없는 중국 영토로 중국은 미국의 내정 간섭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양국 대표단은 어제(18일) 두 차례 만난 데 이어 오늘(19일) 한 차례 더 회담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