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중국 국민으로 오해 받기 싫어"...여권 표지 변경


우자오셰 타이완 외교장관(가운데)가 2일 타이베이에서 새로운 여권 디자인을 공개했다.

타이완 정부가 여권 표지를 변경하기로 했습니다.

타이완 당국은 오늘(2일) 그동안 해외에서 타이완 여권이 중국 여권과 헷갈리는 사례가 많았다며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사태 와중에 자국민들이 해외 입국 시 중국 본토 출신으로 오해 받아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발행되는 새 여권에는 중화민국 영문(Republic of China) 표기가 없어지고 '타이완' 영문 글씨는 커집니다.

하지만 여권 상단에 있는 중화민국 한자 표기는 그대로 남습니다.

우자오셰 타이완 외교부 장관은 이날 "팬더믹이 시작된 이후 많은 나라의 입국검사가 강화된 가운데 타이완 국민들이 중국인으로 오인되는 것을 막기 위해 새 여권이 필요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자오셰 장관은 또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가 발생한 이후 우리 국민들이 여권에서 타이완 표기를 더 부각할 수 있길 바라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은 타이완을 자국 영토의 일부로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