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방문한 체코 상원의장 “나는 타이완 사람”


체코의 밀로스 비르트르칠 상원의장이 타이완을 방문해 1일 의회에서 연설을 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중국의 반발 속에 타이완을 방문한 밀로스 비르트르칠 체코 상원의장이 1일 연설에서 “나는 타이완 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비르트르칠 체코 상원의장은 타이완 의회 연설에서 “타이완과 자유라는 궁극적인 가치를 지지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비르트르칠 상원의장은 1963년 냉전 시절 독일 베를린에서 행한 미국 존 F케네디 대통령의 유명한 연설인 “나는 베를린 사람입니다”를 언급하며, 이 선언은 자유를 향한 중요한 메시지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케네디 대통령의 이 연설은 공산당을 비판하고, 소련과 동독의 침략 가능성에 두려움을 느끼던 서베를린 사람들에게 힘을 실어주고자 했던 발언으로, ‘자유민’에 대한 뜻을 담고 있습니다.

비르트르칠 상원의장은 케네디 대통령의 연설과 같은 방법으로 타이완 국민들을 지지하고 싶다며, “나는 타이완 사람”이라고 연설을 끝맺었습니다.

반면 독일을 방문중인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은 비르트르칠 상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이 “금지선을 넘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타이완을 독립 국가로서 인정하기 위해 방문한 것이라면, 이는 대중적인 모욕과 도전이 아니냐고 반문했습니다.

이에 체코 정부는 중국의 발언이 무례하다고 반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