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타이완, 미중관계 종속적 문제 아냐"


미 해군 유도미사일구축함 존 S. 매케인 함이 지난 2020년 12월 타이완 해협 주변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수행했다.

미국은 24일 타이완이 더 이상 미·중 관계의 종속적 문제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타이완 주재 미 대사관 역할을 하는 미국재타이완협회 (AIT)의 레이몬드 그린 부대표는 이날 타이베이에서 행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린 부대표는 "우리가 공유한 비전이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을 추진하는 기회이자 더욱 공정하고 안전하며 번영한 민주적 세계를 원하는 빛과 같은 존재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20년 전 타이완에 처음 왔을 때 모든 일을 타이완해협 문제와 연계해 미·중 관계를 어떻게 부응하고 설정하는 것이 우선 사항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3년은 양국 관계를 강화하고 다른 나라의 경제와 민주제도의 발전을 돕기 위해 협력하는 데 집중돼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은 대부분의 나라와 마찬가지로 중국이 자국의 일부로 간주하는 타이완과의 공식적인 외교 관계를 맺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조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타이완의 최대 지원국으로 양국은 한층 서로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그린 부대표는 미재타이완협회와 타이완 간 협의에서 중국이라는 단어가 한번도 나오지 않은 때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아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타이완 관계의 근본적인 변화를 반영한다"며 "미국은 타이완이 이제는 중국과 관계에 있어 중요한 문제로 보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타이완이 오는 30일 무역 투자 기본협정(TIFA) 협상을 재개한다고 타이완 중앙통신(CNA)이 보도했습니다.

Reut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