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셔먼 부장관, 왕이 부장과 회담..."중국 국제규범 훼손"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6일, 중국 톈진에서 고위급 대화를 진행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홍콩과 신장 등지에서의 인권탄압 등 중국이 국제규범을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26일 발표한 자료에서 셔먼 부장관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 중국 관리들과의 면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셔면 부장관은 미국과 동맹 및 파트너의 가치와 이익에 배치되고 국제 규칙 기반 질서를 훼손하는 중국의 일련의 조치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특히 홍콩에서의 민주주의 탄압, 신장에서 계속되는 대량학살과 반인륜 범죄, 티베트에서의 학대, 언론 접근과 언론 자유 축소 등 인권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이 외에도 셔먼 부장관은 사이버공간과 타이완해협, 동중국해 및 남중국해에서의 중국의 행위에 대한 미국의 우려도 함께 전달했습니다.

세계보건구기구 WHO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기원을 밝히기 위한 2단계 조사를 강조한 데 대해 중국이 이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선 셔먼 부장관은 거듭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또 기후위기, 마약대응, 비확산, 북한·이란·아프가니스탄·미얀마 등 역내 우려를 포함한 글로벌 관심 분야에서의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이날 셔먼 부장관과 셰펑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회담 후 발표한 자료에서 "중국과 미국의 관계는 교착 상태에 빠졌는데 이는 근본적으로 미국의 일부 인사가 중국을 '가상의 적'으로 삼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진행된 셔먼 부장관과 왕이 부장의 회담은 바이든 행정부 취임 이후 성사된 두 번째 고위급 관료 회담입니다.

앞서 지난 3월 미국 알래스카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중국의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부장이 '2+2 회담을 가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