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삼성가 상속세 107억달러 납부 계획


28일 한국 서울의 삼성전자 본사.

한국 삼성전자의 고 이건희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로 약 12조원, 미화로 107억 8천만 달러를 납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한국 내 상속세로 역대 최대 규모이며, 지난해 한국 정부의 재산세 수입의 3~4배에 해당하는 액수입니다.

삼성전자는 28일 고 이건희 회장의 유산에 따른 상속세 납부와 사회 환원 계획 등을 발표했습니다.

이건희 회장이 유족들에게 물려준 재산은 삼성생명과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 계열사 지분과 부동산과 미술품 등을 포함해 총 26조원, 미화로 230억 4천만 달러입니다.

유족들은 이에 따른 상속세를 앞으로 5년 동안 6차례에 걸쳐 나눠서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술품 2만 3천여 점과 함께 모두 1조 원을 추가로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했습니다.

특히 감염병 극복과 대응을 위한 전문 병원 건립과 연구소 마련에 7천억 원을 지원하고, 소아암과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서도 3천억 원을 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족들은 삼성전자를 통해 “생전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상생 노력’을 거듭 강조한 고 이건희 회장의 뜻에 따라 다양한 사회 환원 사업을 지속해서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다만 상속세 납부를 위한 구체적인 자금 마련 방안과 유가족 사이의 지분 배분 계획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