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필리핀군 전투기, 남중국해 중국 선단 상공에서 비행


남중국해에 집결한 중국 선단

필리핀군이 남중국해 내 중국 선단 상공에 전투기를 보냈다고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이 27일 밝혔습니다.

로렌자나 장관은 남중국해 내 중국 선단을 위협이라고 지적하며 이를 즉각 철수시키라고 중국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필리핀의 배타적 경제수역 안에 있는 휘트선 환초 해역에 현재 중국 선박 200척 이상이 모여 있습니다.

로렌자나 장관은 “필리핀군은 해당 해역을 매일 초계 비행 중”이라며 “선단은 중국 해양민병대가 운행하고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로젠자나장관은 또 “남중국해에서 주권 경비를 위해 해군력을 배치하고 필리핀 어부들을 보호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주권을 지키기 위한 공중-해양 자산이 준비돼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대부분을 자국 수역으로 선포해 필리핀, 베트남, 타이완, 말레이시아 등 주변 나라들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호주 등은 중국의 영유권 주장을 인정하지 않고 남중국해에 주기적으로 해군 함정을 파견해 ‘자유의 항행’ 작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