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얀마 군부, 수감자 700명 석방


30일 미얀마 양곤의 인세인 교도소 앞에서 모인 사람들이 수감자 석방을 기다리고 있다.

미얀마 당국은 30일 양곤의 인세인 교도소에서 약 700명의 수감자를 석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우 자우 인세인 교도소 소장은 이날 석방자 명단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외부 언론은 쿠데타에 반대하다가 선동죄로 기소된 사람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양곤의 외곽에 위치한 인세인 교도소는 식민지 시대의 감옥입니다. 소셜미디어(SNS)는 석방을 앞두고 있는 사람들이 대기하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미얀마 나우 뉴스 포털은 전국에서 약 2천 명의 죄수들이 석방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지난 2월 1일 미얀마 군부는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이 이끌던 정부를 축출한 이후 대규모 시위에 직면해 있습니다.

군부는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면서 사회적 공포를 유발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일을 범죄로 규정하고 최대 3년 징역형에 처하는 형법 '505 A조'에 근거해 많은 사람을 구금했습니다.

한편 정치범 지원 단체는 현재까지 5천200명 이상이 체포되고 약 883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군부가 운영하는 미와디 TV는 당국이 반정부 발언으로 선동금지법에 의해 지명수배 판정을 받은 24명의 유명인사에 대한 고발을 취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Reut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