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얀마 군부, 페이스북 접속 차단


4일 미얀마 양곤 시민들이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수신호를 하고 있다.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가 ‘국가 안정’을 이유로 자국 내 사회연결망서비스(SNS) 페이스북 접속을 차단했습니다.

미얀마 정보통신부는 오늘(4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 안정을 흔들려는 사람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가짜뉴스와 잘못된 정보를 퍼트리며 오해를 일으키고 있다”며 페이스북 접속을 2월 7일까지 차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미얀마에서 페이스북 접속은 어제(3일) 저녁부터 차단됐으며, 페이스북이 운영하는 메시지 전송 프로그램인 ‘왓츠앱’도 차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페이스북 측은 이번 조치에 대해 “미얀마 사람들이 가족과 친구 등과 소통하고 중요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연결을 복원할 것을 당국에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미얀마 군부는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을 구금하고 비상사태를 선포한 지난 1일 인터넷과 전화를 차단한 바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미얀마에서 널리 쓰이는 SNS로 5천 300만 인구의 절반 이상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미얀마 일부 시민들이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고 불복종하는 내용과 영상을 올리는 창구로 활용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얀마 제 2의 도시인 만달레이에서 오늘(4일) 처음으로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려 대학생 등 3명이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만달레이 의과대학 앞에서 열린 시위에는 학생 등 약 20여 명이 참가해 “군부 쿠데타에 국민들은 항의한다, 지도자들을 즉각 석방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