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미얀마 사태 '쿠데타' 공식 규정…안보리, 규탄성명 채택 못해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2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가 미얀마 군부에 의한 정권 찬탈 행위를 ‘쿠데타’로 공식 규정하고 원조 중단 등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어제(2일) 특별브리핑에서 “사실과 상황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버마 여당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와 정식으로 선출된 국가수반인 윈 민트가 2월 1일 군사 쿠데타로 실각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미얀마 사태 직후 조 바이든 대통령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군부의 행위를 즉각 규탄했지만 ‘쿠데타’라는 표현을 사용하지는 않았습니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정부가 미얀마 사태를 쿠데타로 공식 규정함에 따라 미얀마 정부에 대한 대외원조 제한과 책임 있는 인사들에 대한 행동 등 일련의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인도주의 지원과 민주주의 지원 프로그램을 포함해 미얀마 국민을 위한 미 정부의 지원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리는 또 미국은 미얀마 집권당인 민주주의민족동맹(NLD) 측과 사태 발생 이후 대화할 수 없었으며, 대부분의 고위 인사들이 가택연금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유엔 안보리는 화상으로 긴급회의를 열고 미얀마 사태를 논의했지만 관련 공동성명을 채택하지는 못했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이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의 즉각적인 석방과 군부의 비상사태 철회를 요구하는 내용의 초안을 작성했지만, 중국과 러시아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안보리 이사국들은 미얀마 사태 관련 성명 채택을 위한 논의를 계속 이어나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