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얀마 국민통합정부 "모든 정치범 조건 없이 석방해야"


27일 미얀마 양곤에서 불교 승려들이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가했다.

미얀마 ‘국민통합정부(NUG)’가 군부가 구금한 모든 정치범을 조건 없이 즉시 석방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국민통합정부는 미얀마 군사정부에 맞서는 임시정부 격으로 미얀마 민주진영 의회 인사와 소수민족 대표 등이 참석해 이달 초 출범했습니다.

국민통합정부의 만윈카이딴 총리는 오늘(28일) 발표한 성명에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은 미얀마 국민의 정당한 대표인 자신들과 관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건설적인 대화가 이뤄지기 전에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윈민 대통령 등을 포함한 모든 정치범이 조건 없이 석방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아세안은 지난주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이 참석한 가운데 미얀마 사태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특별정상회의를 열었습니다.

정상들은 미얀마 내 폭력의 즉각적인 중단과 평화적 해결을 위한 대화, 특사단 파견 등 5개 항의 합의를 발표했지만 미얀마 시민사회의 핵심 요구사항인 정치범 석방은 합의에 포함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어제 성명을 통해 “상황이 안정된 뒤 아세안의 건설적 제안을 주의 깊게 고려할 것”이라며 “이 제안이 군정이 내건 로드맵을 촉진하고 국가이익에 도움이 된다면 긍정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일부 상원의원들은 미얀마 군부의 자금줄 차단을 위해 더욱 강력한 제재를 부과할 것을 바이든 행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의 제프 머클리 의원과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 의원 등 4명은 어제(27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재닛 옐런 재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반인도적 범죄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민주주의를 위한 버마 국민들의 계속된 투쟁을 지지하기 위한 새로운 길을 모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의원들은 특히 미국 정유회사인 ‘셰브런’ 등이 미얀마 국영 석유·가스에 사용료 지급을 중단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