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세안 정상회의, 미얀마 내 폭력 중단 촉구


지난달 24일 인도네시아에서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렸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지도자들이 미얀마 내 폭력을 즉각 중단하고 당사자들은 자제하라고 24일 촉구했습니다.

아세안 지도자들은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정상회의를 마무리하며 발표한 5개 합의 사항에서 이같이 촉구했습니다.

아세안 정상들은 그 밖에 국민을 위해 평화적 해결책을 찾기 위한 건설적 대화, 아세안 의장과 사무총장이 특사로서 대화 중재, 인도적 지원 제공, 특사와 대표단의 미얀마 방문 등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아세안 의장은 성명에서 “우리 아세안 가족은 미얀마 사태를 긴밀하게 논의했다”라면서 “미얀마 안에서 폭력이 심해지고 사람들이 죽는 것을 심각하게 우려한다”라고 밝혔습니다.

미얀마에서는 지난 2월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민간정부가 무너지고 미얀마의 실질적인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구금됐습니다.

쿠데타를 이끌었던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이 이번 아세안 정상회의에 미얀마 대표로 참석했습니다.

한편 아세안 정상들의 이날 합의에 대해 미얀마 민주진영의 국민통합정부(NUG)는 즉각 "고무적인 소식"이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