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얀마 군부 '쿠데타' 선언…수치 국가고문 구금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선언한 1일 양곤 시청 안에 군인이 서 있다.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 정부와 여당 주요 인사들을 구금했습니다.

미얀마 군부가 운영하는 ‘미야와디 TV’는 오늘(1일) 지난해 11월 선거 부정에 대응해 구금 조치를 실행했다며, 앞으로 1년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미얀마의 권력이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에게 이양됐다고 말했습니다.

군부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이날 아침 가택연금했습니다. 또 윈 민 대통령 등 정부 고위 관리와 집권당인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주요 인사들도 구금했습니다.

수치 국가고문은 NLD를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군부의 이번 조치가 “미얀마를 독재 아래로 되돌려 놓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군부의 쿠데타를 받아들이지 말고 전심으로 대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수도 네피도와 옛 수도 양곤의 거리에는 군인들이 배치됐으며, 네피도의 전화와 인터넷은 차단된 상태라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최근 선거 결과를 바꾸거나 미얀마의 민주주의 전환을 방해하는 그 어떤 시도에도 반대한다”면서 “이번 조치를 철회하지 않으면 책임 있는 이들에 대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버마 군부가 아웅산 수지 국가고문을 비롯해 문민정부 지도자들과 시민사회 지도자를 구금했다는 소식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버마 군 지도부가 모든 정부 관리와 시민사회 지도자를 석방하고 지난해 11월 8일 민주적 선거에서 표출된 버마 국민들의 의지를 존중할 것을 요구한다”며 “미국은 민주주의와 자유, 평화,

발전에 대한 버마 국민의 열망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은 지난해 11월 선거에서 전체 선출 의석의 약 83%를 차지하며 압도적으로 승리해 문민정부 2기 출범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미얀마 군부는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압박해 왔습니다.

지난해 11월 총선으로 새롭게 구성된 미얀마 의회는 오늘(1일) 개원할 예정이었습니다.

미얀마 민주화 운동의 상징으로 불리던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NLD는 2015년 총선에서 승리해 50여 년 간의 군부 집권을 종식하고 문민정부를 수립했습니다.

하지만 군부는 군부정권 시절 제정된 헌법에 따라 상 ·하원 의석의 25%를 사전 할당받고, 내무·국방 등 3개 주요 부처의 장관을 맡는 등 미얀마 정치권에서 막강한 권한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