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외교수장 첫 통화...인권문제 언급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신장과 티벳, 홍콩의 인권과 민주적 가치를 지지하는 미국의 입장을 중국 측에 밝혔다고 5일 국무부가 발표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진행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과의 통화에서 이같은 사항을 언급했다고 국무부는 설명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와 함께 “버마(미얀마) 군사 쿠데타를 비판하는 국제사회에 동참하라고 중국을 압박했다”고 국무부는 전했습니다.

이밖에 "타이완 해협을 포함해 인도태평양 지역 안정성을 위협하고 규칙에 근거한 국제사회 체계를 무시하는" 중국에 책임을 묻고자 동맹ㆍ협력국과 공조하겠다는 점도 재확인했다고 국무부 측은 덧붙였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이날 통화 내용에 관한 성명을 내놨습니다.

양 정치국원은 블링컨 장관에게 “미국이 근래 저지른 실수들을 수정”하고 양국의 정치체계와 발전 경로를 존중할 것을 요구했다고 외교부 측은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20일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첫 통화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상원 인준 청문회 당시,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국 강경 원칙을 계승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