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존 케리 "중국, 탄소배출 더 빨리 줄여야"


20일 존 케리 미국 기후 특사가 영국 런던의 왕립 식물원에서 연설했다.

존 케리 미국 기후 특사가 중국을 향해 "기후 혼란을 피하려면 탄소 배출량을 더 빨리 줄여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케리 특사는 20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탄소 국경세에 대해 중국 정부와 논의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중국의 탄소 중립 계획으로 지구의 온도 상승을 섭씨 1.5도 내로 제한하는 것이 '몽상'에 그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과 중국의 협력이 세계의 상호 자살 조약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중국은 2030년 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사상 최고치에 도달한 후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배출량을 언제, 얼마나 감소하기 시작할 것인지에 대해선 명시하지 않았습니다.

케리 특사는 탄소 국경조정제도(CBAM)에 대해 "프랑스와 네덜란드, 유럽연합(EU) 등과 매우 긴밀히 협의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중국의 석탄 발전소 건설을 지적하며 2040년까지는 탄소 중립에 도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미국의 배출량을 최소 50%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나 실현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